회사소개 족보이야기 예절이야기 한자이야기 재미있는이야기 음양오행이야기 전자족보 소개

  가문의 뿌리 > 재미있는이야기 > 주도유단

 

 

재미있는이야기

주도유단

지옥이야기

탄생한날

결혼기념일

오십재과

가문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뿌리상담실

현재 작업현황

작업자 작업지침

족보 종친회 관련소식

전자족보 동영상 게시판

유튜브 동영상

일정 관리

관련 지도 보기

 


주도유단(酒道有段)

 술을 마시면 누구나 다 기고만장(氣高萬丈)하여 영웅호걸(英雄豪傑)이 되고 위인 현사(賢士)도 안중에 없는 법이다. 그래서 어떤 사람은 고주망태가 되기도 하고 주정을 부리기도 한다. 그러나 그 사람의 술마시는 모습을 보고 그 사람의 인품과 직업은 물론 그 사람의 주력(酒歷)과 주력(酒力)을 당장 알아낼 수 있다. 즉 술 한잔에도 교양이 있고 격이 있는 것이다. 많이 배우고 안다고 해서 다 교양이 높은 것이 아니듯이, 많이 마시고 많이 떠드는 것 만으로 주격(酒格)은 높아지지 않는다. 주도(酒道)에도 엄연히 바둑이나 장기처럼 급()과 단()이 있다는 말이다. 첫째 술을 마신 연륜이 문제요, 둘째 같이 술을 마신 친구가 문제요, 셋째는 술을 마신 기회가 문제며, 네째 술을 마신 동기, 다섯째 술 버릇, 이런 것을 종합해보면 그 경지를 알 수 있다. 유명한 청록파(靑鹿派)의 시인 조지훈 선생은 주도에 아홉개의 급과 아홉개의 단이 있어 총 열 여덟가지의 경지가 있다고 갈파하셨다. 참된 풍류(風流)를 즐기거나 진정한 술꾼이 되려고 하는 사람은 이 정도는 알아 두어야 하지 않을까?

등급(等級)

명칭(名稱)

의 미 (意 味)

별칭(別稱)

9급

부주(不酒)

 술을 아주 못 먹진 않으나, 안 먹는 사람

 

8급

외주(畏酒)

 술을 마시긴 마시나, 술을 겁내는 사람

 

7급

민주(憫酒)

 술을 마실 줄도 알고 겁내지도 않으나, 취하는 것을 민망하게 여기는 사람

 

6급

은주(隱酒)

 술을 마실 줄도 알고 겁내지도 않고 취할 줄도 알지만, 돈이 아쉬워서 혼자 숨어 마시는 사람

 

5급

상주(商酒)

 술을 마실 줄 알고 좋아도 하면서, 무슨 잇속이 있을 때만 술을 내는 사람

 

4급

색주(色酒)

 성생활을 위하여 술을 마시는 사람

 

3급

수주(睡酒)

 잠이 안 와서 술을 마시는 사람

 

2급

반주(飯酒)

 밥맛을 돕기 위해서 술을 마시는 사람

 

1급

학주(學酒)

 술의 진경(眞境)을 배우는 사람

주졸(酒卒)

초단

애주(愛酒)

 술의 취미를 맛보고 술에 대하여 새롭게 눈을 뜬 사람

주도(酒從)

2단

기주(嗜酒)

 술의 진미(眞味)에 반한 사람

주객(酒客)

3단

탐주(耽酒)

 술의 진경(眞境)에 탐닉하는 사람

주호(酒豪)

4단

폭주(暴酒)

 주도(酒道)를 맹렬하게 수련(修鍊)하는 사람

주광(酒狂)

5단

장주(長酒)

 주도 삼매(三昧)에 든 사람

주선(酒仙)

6단

석주(惜酒)

 술을 너무 아끼고 인정을 아껴서 차마 술을 못 마시는 사람

주현(酒賢)

7단

낙주(樂酒)

 마셔도 그만 안 마셔도 그만, 술과 더불어 유유자적하는 사람

주성(酒聖)

8단

관주(觀酒)

 술을 보고 즐거워 하되 이미 마실 수는 없는 사람

주종(酒宗)

9단

폐주(廢酒)

 술로 말미암아 다른 술세상으로 떠나게 된 사람

열반주

(涅槃酒)

 여기에서 부주(不酒), 외주(畏酒), 민주(憫酒), 은주(隱酒)는 술의 진경, 진미를 모르는 사람들이요, 상주(商酒), 색주(色酒), 수주(睡酒), 반주(飯酒)는 목적을 위하여 마시는 술이니, 술의 진체(眞諦)를 모르는 사람들이다

 

  학주(學酒)의 자리에 이르러 비로소 주도 초급을 주고, 주졸(酒卒)이란 칭호를 줄 수 있다. 이제 겨우 술의 세계에 입문(入門)하여, 술에 대하여 조금 알기 시작하였다는 뜻이다. 반주(飯酒)는 2급이요, 차례로 내려가서 부주(不酒)가 9급이니 그 이하는 9급도 못되는 척주(斥酒) 즉, 반() 주당(酒黨)들이다

 

  애주(愛酒), 기주(嗜酒), 탐주(耽酒), 폭주(暴酒)는 술의 진미(眞味), 진경(眞境)에 도달하여 진정한 술꾼의 길에 들어선 사람이요, 장주(長酒), 석주(惜酒), 낙주(樂酒), 관주(觀酒)는 술의 진수를 체득하고 다시 그 경지를 초월(超越)하여 자유자재(自由自在)로 임운목적(任運目適)하는 사람들이다. 애주의 자리에 이르러야 비로소 술에 대하여 개안(開眼)을 했다하여 주도(酒道)의 초단을 주고, 주도(酒徒 : 술을 따르는 무리)라는 칭호를 줄 수 있다. 기주(嗜酒)가 2단이요, 차례로 올라가서 열반주(涅槃酒)가 9단으로 명인(名人)의 경지, 즉 주태백의 경지에 들었다고 할 수 있다. 그 이상은 이미 이승 사람이 아니니 단을 매길 수 없다

 

  그러나 주도의 등급은 때와 곳에 따라, 그 질량의 조건에 따라 비약이 심하고 강등이 심하다.

다만 이 대강령(大綱領)만은 확고한 것이니 유단의 실력을 얻자면 수업료가 기백만 금이 들 것이요, 수행 년한 또한 기십 년이 필요할 것이니라(단, 천재 天才는 차한 此限에 부재 不在이다)

>


Copyright    ⓒ 1998-2017,  가문닷컴 All rights reserved.
주소: 서울 은평구 대조동 205-17    TEL : 02)929-8578, 396-3630   FAX : 050-4017-2752:
   회사소개 l 협력업체 l 광고문의 l 이메일